Stars

Ah! why, because the dazzling sun

Restored my earth to joy,

Have you departed, every one,

And left a desert sky?

 

All through the night, your glorious eyes

Were gazing down in mine,

And with a full heart’s thankful sighs

I blessed that watch divine.

 

I was at peace, and drank your beams

As they were life to me;

And revelled in my changeful dreams

Like petrel on the sea.

 

Thought followed thought — star followed star

Through boundless regions, on;

While one sweet influence, near and far,

Thrilled through and proved us one!

 

Why did the morning rise to break

So great, so pure a spell;

And scorch with fire the tranquil cheek,

Where your cool radiance fell?

 

Blood-red he rose, and arrow-straight,

His fierce beams struck my brow;

The soul of Nature sprang elate,

But mine sank sad and low!

 

My lids closed down, yet through their veil,

I saw him, blazing, still,

And steep in gold the misty dale,

And flash upon the hill.

 

I turned me to the pillow, then,

To call back Night, and see

Your worlds of solemn light, again,

Throb with my heart, and me!

 

It would not do — the pillow glowed,

And glowed both roof and floor;

And birds sang loudly in the wood,

And fresh winds shook the door;

 

The curtains waved, the wakened flies

Were murmuring round my room,

Imprisoned there, till I should rise,

And give them leave to roam.

 

Oh, stars, and dreams, and gentle night;

Oh, night and stars return!

And hide me from the hostile light,

That does not warm, but burn;

 

That drains the blood of suffering men;

Drinks tears, instead of dew;

Let me sleep through his blinding reign,

And only wake with you!


아, 어쩌면, 눈부신 태양으로 나의 대지는

다시 기쁨을 누리는데,

그대는, 모두, 떠나,

텅 빈 하늘을 남겼는가?

 

밤새, 그대 찬란한 눈길은

내 눈 속에서 내려다보고 있었어,

그래서 나는 온 마음 다해 감사의 한숨으로

그 응시를 성스럽게 축복했네.

 

나는 평화로웠고, 그대의 눈빛을

마셨네, 내 생명이므로.

그러고는 내 변화무쌍한 꿈속에서

환호했네 마치 바다 새처럼.

 

생각이 생각에 꼬리를 물고, 별은 별의 꼬리를 물며

끝없는 곳을 지나갔네.

그러는 동안 멀리 가까이 아름다운 힘 하나가

내내 간담을 서늘케 하여, 우리가 하나임을 증명했네.

 

새벽은 왜 그리 대단하고,

순수하게, 마법을 부려,

그대의 차가운 빛이 떨어진 곳,

고요한 뺨을 불길로 태웠는가?

 

핏빛으로 물든 그는 일어나, 활처럼 곧바르게,

자신의 강력한 햇살로 내 이마를 쏘았네.

자연의 영혼은 솟구쳐 올랐으나,

내 영혼은 슬프게도 낮게 가라앉았구나!

 

내 눈꺼풀은 닫혔으나, 그 틈으로

나는 그가 여전히 불타는 것을,

안개 낀 계곡을 황금으로 물들이며

언덕 너머 반짝이는 것을 보았네.

 

나는 베개로 몸을 돌려,

밤을 불렀네, 그리고 그대의

엄숙한 빛의 세계가 나의 마음

나와 함께 울렁이는 것을 보았네.

 

그렇지는 않을지도 몰라 — 베개가 빛을 발하고,

지붕과 바닥이 그러했네.

새들이 숲속에서 목청껏 노래하고,

상큼한 바람이 문을 흔들었네.

 

커튼이 흔들렸고, 깨어난 파리들이

내 방 주변을, 윙윙대며 날아다녀,

나는 그곳에 갇힌 채로, 일어나서,

그들이 돌아다니게 해 주었네.

 

오, 별이여 꿈이여, 부드러운 밤이여,

오 밤이여 별이여 돌아오라!

따뜻이 하지 않고 불태우는

적과 같은 빛으로부터 나를 숨겨 다오.

 

고통스러워하는 사람들의 피를 앗아 가고,

이슬 대신 눈물을 마시는 빛으로부터.

그의 눈부신 치세 동안 나를 잠재우고,

그대와 함께 깨어나게 해 주오!


The Philosopher

‘Enough of thought, philosopher!

Too long hast thou been dreaming

Unlightened, in this chamber drear,

While summer’s sun is beaming!

Space-sweeping soul, what sad refrain

Concludes thy musings once again?

 

‘“Oh, for the time when I shall sleep

Without identity,

And never care how rain may steep,

Or snow may cover me!

No promised heaven, these wild desires,

Could all, or half fulfil;

No threathened hell, with quenchless fires,

Subdue this quenchless will!”’

 

‘So said I, and still say the same;

Still, to my death, will say —

Three gods, within this little frame,

Are warring night and day;

Heaven could not hold them all, and yet

They all are held in me;

And must be mine till I forget

My present entity!

Oh, for the time, when in my breast

Their struggles will be o’er!

Oh, for the day, when I shall rest,

And never suffer more!’

 

‘I saw a spirit, standing, man,

Where thou dost stand — an hour ago,

And round his feet three rivers ran,

Of equal depth, and equal flow —

A golden stream — and one like blood;

And one like sapphire, seemed to be;

But, where they joined their triple flood

It tumbled in an inky sea.

 

The spirit sent his dazzling gaze

Down through that ocean’s gloomy night

Then, kindling all, with sudden blaze,

The glad deep sparkled wide and bright —

White as the sun, far, far more fair

Than its divided sources were!’

 

‘And even for that spirit, seer,

I’ve watched and sought my life-time long;

Sought him in heaven, hell, earth and air —

An endless search, and always wrong!

Had I but seen his glorious eye

Once light the clouds that wilder me,

I ne’er had raised this coward cry

To cease to think and cease to be;

I ne’er had called oblivion blest,

Nor, stretching eager hands to death,

Implored to change for senseless rest

This sentient soul, this living breath —

Oh, let me die — that power and will

Their cruel strife may close;

And conquered good, and conquering ill

Be lost in one repose!’


철학자

‘철학자여, 생각은 충분하오!

그대는 이 지루한 방 안에서 깨지도

않은 채로 너무 오래 꿈꾸고 있어요.

여름 햇살은 내리쬐는데!

공간을 휘젓는 영혼이여, 어느

슬픈 후렴구가 그대의 사색에 다시 결론을 내는가?

 

“오, 나는 당분간 정처 없이

잠을 잘 것이고,

비가 얼마나 함빡 적시든지,

눈이 나를 뒤덮든지 전혀 신경도 안 쓸 테요!

천국의 약속은, 이 거친 야망들,

전부 아니 절반도 이루지 못할 거요.

끌 수 없는 불길로, 지옥이 위협해도

이 억누를 수 없는 의지를 제압하지 못할 거요.”

 

나는 그렇게, 계속 똑같이 말했네.

그리고 죽을 때까지 말할 것이네.

세 명의 신들이 이 작은 틀 안에서

밤낮으로 싸우고 있네.

하늘이 그들 모두를 통제할 수 없으나,

그들은 모두 내 안에 있다네.

그리고 내 현재의 본질을

내가 잊을 때까지 그들은 나의 것임이 분명하다네.

오, 내 가슴속에서

그들의 싸움이 끝날 날이여!

오, 내가 휴식을 취하며 더 이상

고통스럽지 않을 날이여!’

 

‘나는 영혼이, 서 있는 것을, 보았네, 인간이여,

그대가 서 있는 곳에서, 한 시간 전에,

그리고 그의 발치 주변에 강물이

똑같은 깊이로 똑같이 흐르고 있었네.

황금빛 물길 — 마치 피처럼 보이는.

그리고 사파이어처럼 보이는 것이기도 했네.

그러나, 세 줄기 흐름에 합류했을 때,

그것은 잉크 색 바다로 떨어졌네.

 

영혼이 빛나는 시선을 저 대양의

어두운 밤을 향해 보내고는

갑자기 불꽃으로 모든 것에 불을 당겨,

깊은 바다가 선선히 드넓고도 밝게 빛났네 —

태양처럼 하얗게, 나눠졌던 근원보다

훨씬 더 아름답게!’

 

‘예언자여, 나는 저 영혼을 지켜봐 왔고,

내 생애 내내 추구했네. 천국에서, 지옥에서,

지구에서, 그리고 대기에서 그를 추구했다네 —

끝없는 추구, 그러나 늘 잘못된!

내가 나를 미혹시킨 구름에 빛을 내린

그의 영광스러운 눈을 한 번이라도 보기만 했다면

나는 생각을 멈추려고, 존재하지 않으려고

목소리 높여 이 비겁한 고함을 결코 지르지 않았을 테요.

망각을 축복이라 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죽음에 손을 기꺼이 내밀지도 않았을 것이며,

이 지각 있는 영혼, 이 살아 있는 숨결을

무감각한 휴식과 바꾸려고 애원하지도 않았을 거요.

오, 죽게 해 주오 — 저 힘과 의지

그들의 잔혹한 싸움이 끝날 것이오.

그리고 정복당한 선, 정복의 의지가

한 번의 휴식으로 사라질지라!’


Remembrance

Cold in the earth — and the deep snow piled above thee,

Far, far, removed, cold in the dreary grave!

Have I forgot, my only Love, to love thee,

Severed at last by Time’s all-severing wave?

 

Now, when alone, do my thoughts no longer hover

Over the mountains, on that northern shore,

Resting their wings where heath and fern-leaves cover

Thy noble heart for ever, ever more?

 

Cold in the earth — and fifteen wild Decembers,

From those brown hills, have melted into spring:

Faithful, indeed, is the spirit that remembers

After such years of change and suffering!

 

Sweet Love of youth, forgive, if I forget thee,

While the world’s tide is bearing me along;

Other desires and other hopes beset me,

Hopes which obscure, but cannot do thee wrong!

 

No later light has lightened up my heaven,

No second morn has ever shone for me;

All my life’s bliss from thy dear life was given,

All my life’s bliss is in the grave with thee.

 

But, when the days of golden dreams had perished,

And even Despair was powerless to destroy;

Then did I learn how existence could be cherished,

Strengthened, and fed without the aid of joy.

 

Then did I check the tears of useless passion —

Weaned my young soul from yearning after thine;

Sternly denied its burning wish to hasten

Down to that tomb already more than mine.

 

And, even yet, I dare not let it langish,

Dare not ...